기사제목 검찰, 가방학대 동거여성 무기징역형 구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검찰, 가방학대 동거여성 무기징역형 구형

기사입력 2020.08.31 15:49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00630150757_hyonqomy.jpg

 

검찰이 함께 살던 9살 초등학생을 여행용 가방 속에 7시간 가까이 감금해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여성 A(41)씨에게 31일 무기징역 형을 구형했습다.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31일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채대원) 심리로 진행된 A씨 결심 공판에서 "상상하기도 힘든 잔혹한 범행으로 소중한 생명을 잃게 했다"며 무기징역 형과 20년간의 위치추적 장치 부착 명령 등을 구형했습니다.


이날 검찰은 1시간 10여분 간 진행된 공판에서 이례적으로 법정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A씨가 아동학대치사가 아닌 피해자 사망 가능성을 예견했다며 살인의 고의성과 사망 결과 발생의 구체적 행위 및 예견 등 살인 혐의 입증에 주력했습니다.

검찰이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사망한 아동은 가로 50㎝, 세로 71.5㎝ 폭 29㎝ 크기의 1번 가방에 3시간 동안 갇혀있다가 그보다 협소한(가로 44㎝ 세로 60㎝ 폭 24㎝)의 2번 가방에서 4시간 동안 감금됐습니다.

2번 가방에는 지퍼 천이 뜯겨 테이프를 붙이기도 했고 A씨는 키 132㎝, 체중 23㎏에 불과한 피해 아동이 2번 가방에 있을 당시 A씨가 73~163㎏ 무게로 수 분간 여러 번에 걸쳐 뛰거나 짓누르는 등 압박을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현장검증에서 마네킹이 2번 가방 안에 있을 때 아래로 움푹 내려앉는 등 충격이 그대로 전달돼 (아이가 치명상을 입을 수밖에 없었다"며 "아이를 40분간 그대로 방치하고 범행 은폐를 위해 119 신고를 지연했다"고 말했다.


반면 변호인은 "피고인은 자신이 한 일을 인정하고 마땅한 처벌을 받으려고 한다. 가족에게 사과하면서 살겠다"며 "아이를 사망에 이르게 한 점은 인정하며 적극적 심폐소생술과 119에 신고하는 등 (살인의) 고의가 없었다. 법에 허용하는 한 선처를 해 달라"고 변호했습니다.

첫 재판에서 "살인 범행에 고의성이 없었다"며 살인죄 혐의를 부인했던 A씨는 이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죄송하다. 모두에게 사죄드린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지난달 1일 점심 무렵부터 7시간 가량 천안시 서북구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9세 아동을 여행용 가방에 감금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지게 한 뒤 이틀 후인 3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에 대한 선고는 9월 16일 오후 1시 40분에 열릴 예정입니다.

<저작권자ⓒ콕TV뉴스 & qoktv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콕티비뉴스(http://qoktvnews.com)  |  설립일 : 2015년 11월 24일  |  대표 : 신훈             
  • 등록번호 : 충남,아00381 (2019년 8월 1일 등록)  | 제호 : 콕TV뉴스 | 발행인/편집인 :  신훈 | 기사배열책임자 :  신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미
  • 발행소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쌍용대로 90, 201호(봉명동, 오렌지패션타운) (우)31151
  • 사업자등록번호 : 117-88-00247  |  통신판매신고 : 제2016-충남천안-0887 호
  • 대표전화 : 041-573-415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qoktv@naver.com
  • Copyright © 2015-2019 qoktvnews.com all right reserved.
콕TV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