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시와 대학 , 유학생 관리위한 간담회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시와 대학 , 유학생 관리위한 간담회개최

기사입력 2020.02.18 18:20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356.jpg

[콕TV뉴스/천안=이명옥 기자] 천안시는 대학 관계자들과  대학간담회를 개최해  중국 유학생 입국 관련 가이드라인과 격리시설 운영지침 등을 설명하였다

 

 

 

천안시와  대학 , 유학생 관리위한  간담회개최

 

TV뉴스=천안/이명옥 기자

안녕하세요. 충남에서 벌어지는 가장 핫한 소식, 궁금한 소식, 사건 사고를 알려드리는 콕티비 뉴스입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과 대학이 유학생 관리에 비상에 걸렸습니다.


일부 대학은 공항 입국 후 자체적으로 유학생 수송과 임시생활시설을 운영할 예정이며, 유학생 수가 적은 대학은 대책마련을 강구하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안시는 18일  지역 내 10대 대학 관계자들과  대학간담회를 개최해  중국 유학생 입국 관련 가이드라인과 격리시설 운영지침 등을 설명했습니다.

 

천안시가 공개한 지역 내 10개 사립대학에서 유학하는 중국인 학생 2219명(14일 기준) 중 446명이 국내 체류 중이고 중국에서 입국예정자는 148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유학생 수가 많은  대학들은 유학생  입국 후 자체적으로 수송해 학교법인에서 운영 중인 자체 연수 시설에 유학생들을 임시 생활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지역의 유학생 2명은 현지에서 출국이 금지돼 국내 입국이 불가능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천안지역 대학들은 유학생들의 임시생활 시설에서 생활하는 기간에 이들의 식비와 전문 간호인력 지원 등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천안시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한 대학 관계자는 "유학생들의 식비만 2주간 4000여만 원이 넘는 상황"이라며 "대학 자체적으로 전문 간호 인력을 24시간 지원하거나 자가격리자에게 긴급 구호 세트 지원 등에는  어려움이 많다"고 호소했습니다.

 

다른 대학 관계자는 "학내 의심 확진 환자가 발생했을 경우 대중교통 이용이 어렵기 때문에 철저하게 예방 할 수 있는 학내 발생 수송 계획이 시급히 필요하다"고 제안했습니다.

 

천안시 관계자는 "대학들과 비상 연락망을 구축해 의심 환자 발생 등에 대비하고 있다"며 "건강 상태 체크에 필요한 장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콕TV뉴스 & qoktv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콕티비뉴스(http://qoktvnews.com)  |  설립일 : 2015년 11월 24일  |  대표 : 신훈             
  • 등록번호 : 충남,아00381 (2019년 8월 1일 등록)  | 제호 : 콕TV뉴스 | 발행인/편집인 :  신훈 | 기사배열책임자 :  신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미
  • 발행소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쌍용대로 90, 201호(봉명동, 오렌지패션타운) (우)31151
  • 사업자등록번호 : 117-88-00247  |  통신판매신고 : 제2016-충남천안-0887 호
  • 대표전화 : 041-573-415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qoktv@naver.com
  • Copyright © 2015-2019 qoktvnews.com all right reserved.
콕TV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