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양승조·김태흠 공천확정 후 대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양승조·김태흠 공천확정 후 대립

기사입력 2022.05.03 16:55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220503_135125013.jpg

< 사진 = 콕티비 제공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충남도지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과 양승조 예비후보와 국민의힘 김태흠 예비후보가 공천확정 후 날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습니다.

양 예비후보가 3일 김 예비후보를 "준비되지 않은 후보"라고 비판하자, 김태흠 후보 측은 "4년 도정은 초라한 결과물"이라고 맞받아치며 상대후보를 평가 절하했습니다.

양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를 겨냥해 "아무런 계획도 준비도 없이 있다가 중앙당의 결정으로 어느 날 갑자기 뛰어든 사람"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충남도지사 선거는 충남을 위해 일 잘할 수 있는 사람을 뽑는 선거"라며 "차곡차곡 지난 4년을 열심히 일했고 앞으로 열어갈 4년을 계획하고 준비한 사람 중 누가 더 일을 잘 할수 있는 도지사가 될 수 있겠는가"라며 본인이 적임자임을 강조했습니다.

김 예비후보 측은 이 같은 양 지사의 발언 후 1시간 20여 분 만에 보도자료를 통해 "4년 도정의 초라한 결과물'부터 보라"며 응수했습니다.

김 예비후보 측은 "충남혁신도시 지정 1년 반이 지나도록 공공기관 하나 유치했다는 소리 듣지 못했다"며 "수십 년째 초라한 모습으로 방치돼 시민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천안역을 보라. 양 후보는 그 앞에서 무릎 꿇고 반성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맞받아쳤습니다.


<저작권자ⓒ콕TV뉴스 & qoktv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콕티비뉴스(http://qoktvnews.com)  |  설립일 : 2015년 11월 24일  |  대표 : 이재영               
  • 등록번호 : 충남,아00381 (2019년 8월 1일 등록)  | 제호 : 콕TV뉴스 | 발행인/편집인 :  이재영 | 기사배열책임자 :  이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영
  • 발행소주소 :충남 천안시 서북구 원두정2길 2 (두정동, 신청우건설),5층 (우)31107
  • 사업자등록번호 : 897-86-02411  |  통신판매신고 : 제2016-충남천안-0887 호
  • 대표전화 :010-4159-3963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qoktv73@naver.com 
  • Copyright © 2015-2022 qoktvnews.com all right reserved.
콕TV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