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천안 성정동 살인사건,조현진 무기징역 구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천안 성정동 살인사건,조현진 무기징역 구형

기사입력 2022.03.07 18:39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24 천안동남경찰서 전경.jpg

< 사진 = 천안동남경찰서 제공 >

검찰이 이별을 통보한 전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구속기소돼 신상정보가 공개된 조현진(27)씨에게 7일 무기징역형을 구형했습니다.

대전지검 천안지청은 이날 오전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채대원) 심리로 진행된 조씨의 첫 공판이자 결심 공판에서 "조씨는 살해 준비를 위해 흉기를 구매했고, 재범 위험성도 높다"며 무기징역형과 20년간의 위치추적 장치 부착 명령 등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피고인은 거짓말을 하면서 짐을 찾으러 간다는 명분으로 살해 준비를 위해 흉기를 구매했고 안주머니에 넣는 등 계획성이 명확히 인정된다"며 "피해자는 과다출혈로 사망해 어떠한 방법으로도 회복될 수 없는 범죄"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조씨는 사이코패스 성향이 강하게 보였고, 다시 범죄를 저지를 확률 높다"며 "피해자의 다른 유족들은 비극 속에서 살아가게 되고, 조씨는 진정으로 사죄하며 참회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어 엄중한 형사 처벌로 사회로부터 영원히 격리되어야 한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날 변호인은 최후 변론을 통해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질러 어떤 말로도 용서받을 수 없고 피고인이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며 "과거 불우했던 가정사를 겪었고 도주하지 않았으며, 참회의 시간을 보내고 있고 형사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선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조씨는 최후 변론을 통해 "죄송하다"는 짧은 말만 남겼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 1월12일 오후 9시40분께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에 있는 피해 여성의 집을 찾아가 화장실에서 피해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딸을 보러 고향에서 올라온 어머니도 있었습니다.

조씨는 범행 뒤 자신의 집으로 달아났다가 4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고 구속돼 기소됐습니다.

앞서 경찰은 내외부 전문가 7명이 참석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습니다.

<저작권자ⓒ콕TV뉴스 & qoktv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콕티비뉴스(http://qoktvnews.com)  |  설립일 : 2015년 11월 24일  |  대표 : 이재영               
  • 등록번호 : 충남,아00381 (2019년 8월 1일 등록)  | 제호 : 콕TV뉴스 | 발행인/편집인 :  이재영 | 기사배열책임자 :  이재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재영
  • 발행소주소 :충남 천안시 서북구 원두정2길 2 (두정동, 신청우건설),5층 (우)31107
  • 사업자등록번호 : 897-86-02411  |  통신판매신고 : 제2016-충남천안-0887 호
  • 대표전화 :010-4159-3963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qoktv73@naver.com 
  • Copyright © 2015-2022 qoktvnews.com all right reserved.
콕TV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