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아산FC 대표이사 "정치적 야합에 의한 결정" 구단주 요구 반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아산FC 대표이사 "정치적 야합에 의한 결정" 구단주 요구 반박

기사입력 2021.07.27 17:13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210727_163104165 아산시 제공.jpg

< 사진 = 아산시 제공 >

충남아산프로축구단(충남 아산FC) 이운종 대표이사가 구단주인 오세현 아산시장의 축구단 임원 사임 요구와 관련해 27일 "정치적 유불리와 야합에 의한 결정"이라고 구단주 요구를 정면 반박했습니다.

이 대표이사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충남 아산FC 구단주 결단 및 견해표명에 대한 입장'을 통해 "(구단주의)옳지 못한 결정과 과정에 대하여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시민 축구단은 누구의 소유도 아니다. 사업적 이해득실 관계, 정치적 목적이 내재한 활용 등을 없애기 위해 매진해왔다고 확신한다"며 "선수 선발의 공정성 확보·출전 기회 균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 등이 불편함으로 작용되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한정된 예산으로 운영되는 우리 구단은 운영 목표가 뚜렷하다. 실수를 고의로 몰아가려는 사람들, 비정상이 정상을 이상하게 보는 사람들, 선의를 가장한 폭력적 행태를 자행하며 투쟁으로 해결하려는 사람들에게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료헤이 영입은 전문영입부서 부재 상태에서 구단의 재원과 법적 요건만을 고려해 한정된 시간 내 영입하다 보니 심도 있게 검토하지 못한 점은 있지만, 고의성은 전혀 없었다"며 "향후 사회문제가 야기될 수 있는 선수는 원천적으로 선발될 수 없는 내용을 개혁 과제로 삼아 규정화 시킬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표이사 고액 체납 건에 대해서는 "개인적 문제로 처음부터 구단주의 이해를 받은 사항으로 실제 경영상의 문제는 일절 없다"며 "무보수 봉사로 '22개 구단 중 자본 잠식 없는 5개 구단 중 하나'일 정도로 경영 효율에 앞장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사무국장의 채용 건에 대해 "아산시조차 문서로 성희롱성 발언의 문제를 없는 것으로 확인받고 정당하게 채용된 것"이라며 "정당하게 법적 조치하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지만 갑자기 이슈화시키는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반문했습니다.

이 대표이사는 "공교롭게도 임원 사임 요구와 더불어 아산시의 감사도 시작됐다"며 "철저한 감사로 원칙적으로 처리할 것을 기대한다"며 "정치적 유불리와 야합에 의한 결정은 더 큰 불행의 씨가 될 것으로 현명한 판단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충남 아산FC 구단주인 오세현 아산시장은 26일 "신생 시민구단으로서 헤쳐나갈 가시밭길 행보에 밑거름이 되고, 경영에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대표이사, 단장, 사무국장은 임원으로서 책임을 지는 모습으로 사임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구단주인 오세현 아산시장의 발표문에는 대표이사와 단장, 사무국장 사임을 요구하면서도 자신의 책임에 대한 ‘사과’ 등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저작권자ⓒ콕TV뉴스 & qoktv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콕티비뉴스(http://qoktvnews.com)  |  설립일 : 2015년 11월 24일  |  대표 : 신훈             
  • 등록번호 : 충남,아00381 (2019년 8월 1일 등록)  | 제호 : 콕TV뉴스 | 발행인/편집인 :  신훈 | 기사배열책임자 :  신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미
  • 발행소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쌍용대로 90, 201호(봉명동, 오렌지패션타운) (우)31151
  • 사업자등록번호 : 117-88-00247  |  통신판매신고 : 제2016-충남천안-0887 호
  • 대표전화 : 041-573-415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qoktv@naver.com
  • Copyright © 2015-2019 qoktvnews.com all right reserved.
콕TV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