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단국대병원, 베트남 산모·미숙아 후원 '건강 퇴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단국대병원, 베트남 산모·미숙아 후원 '건강 퇴원'

기사입력 2021.07.20 16:23
댓글 0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720  단국대병원 제공.jpg

< 사진 = 단국대병원 제공 >

 

충남 천안의 단국대병원은 최근 임신중독증 증상과 함께 키 23㎝, 체중 540g의 미숙아를 출산한 베트남 국적의 레(여·35)씨가 건강하게 아이와 함께 퇴원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는 남편과 함께 지난 2013년 비전문취업으로 한국에 입국, 자동차부품회사에 다니던 중 지난해 임신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그는 출산을 앞두고 베트남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귀국길이 막히면서 임신 25주가 되었을 때 심한 임신중독증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출산이 어렵게 되자 지난 1월 긴급히 단국대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높은 혈압이 조절되지 않으면서 아이의 심장박동도 약해 산모와 아이 모두 위험한 상황에서 임신 26주에 미숙아를 출산했습니다.

신생아는 540g의 초극소 저출생 체중아로 태어난 탓에 폐와 심장이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동맥관 개존증과 신생아 패혈증과 호흡곤란증후군 등 여러 가지 병을 동시다발적으로 앓고 있었습니다.

태어난 이후 6개월을 신생아중환자실과 인큐베이터 속에서 인공호흡기의 보조를 받으며 생명을 이어온 신생아는 체중이 출산 당시보다 8배가량 늘어나 건강을 되찾아 퇴원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불법체류 중으로 건강보험 자격이 주어지지 않아 1억7000여만 원이라는 천문학적인 진료비용이 발생해 하루하루 애만 태우고 있었습니다.

단국대병원 교직원들의 자발적인 후원모임인 단우후원회를 비롯해 기독교원목실, 희망의 친구들, 라파엘클리닉 등에서 성금을 모아 베트남 부부에게 전달했습니다.

레씨 부부는 "외국인이고 보험도 없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병원측은 치료를 중단하지 않고 어떠한 차별없이 우리 가족과 아이를 극진히 돌봐주셨다"며 "사람을 살리는 것이 최우선이라며 밤낮으로 아이를 치료해주신 여러분에게 평생 고마움을 간직하며 살겠다"는 감사의 편지를 병원에 전달했습니다.

단국대병원 이미정 단우후원회장(소아청소년과 교수)은 "응급진료와 지속적인 치료가 필요함에도 경제적인 이유로 진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자 교직원들이 힘을 모아 후원 활동을 하고 있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타국에서 생사의 고비를 수없이 넘겨야 했던 이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콕TV뉴스 & qoktv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콕티비뉴스(http://qoktvnews.com)  |  설립일 : 2015년 11월 24일  |  대표 : 신훈             
  • 등록번호 : 충남,아00381 (2019년 8월 1일 등록)  | 제호 : 콕TV뉴스 | 발행인/편집인 :  신훈 | 기사배열책임자 :  신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선미
  • 발행소주소 :충남 천안시 동남구 쌍용대로 90, 201호(봉명동, 오렌지패션타운) (우)31151
  • 사업자등록번호 : 117-88-00247  |  통신판매신고 : 제2016-충남천안-0887 호
  • 대표전화 : 041-573-415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qoktv@naver.com
  • Copyright © 2015-2019 qoktvnews.com all right reserved.
콕TV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